식생활교육

식생활교육

[꿈의학교] 2022년도 사계절을 요리하는꿈의학교 열여섯 번째 이야기 (16강)

안정미
2022.11.29 15:39 36 0

본문

  2022년도 사계절을 요리하는 꿈의 학교  열여섯 번째 이야기 (16강)

 

 

○ 일시 : 2022년 10월 27일 (목)

○ 장소 : 능곡어울림센터

○ 주제와 요리 : 고구마피자와 다시 한 번 국물떡볶이

 

KakaoTalk_20221028_190531590_01.jpg  KakaoTalk_20221028_192309667_01.jpg

 

 

 

사계절을 요리하는 꿈의 학교에서는 

제철식재료로 요리하고 있어요. 

그래서 계절의 흐름을 직접 몸으로 

느낄 수 있는 장점이 있답니다. 


그 계절에 맞는 채소가 영양가도

 풍부하고, 맛도 좋다는 것을 

꿈의 학교 친구들은 요리를 통해 잘 알고 있답니다. 

16강 수업에서 주인공 식재료는 고구마입니다. 

구황작물로 먹을 게 없을 때

 우리 조상님들의 끼니가 되어 준 음식 중 하나인데요.

요즘은 다양한 별미로 많이 즐기고 있는 식재료죠. 

 

우리도 고구마를 찌고 굽고가 아닌, 

피자와 콜라보 진행해봤는데

결과부터 이야기 드리면, 아주 인기가 많았답니다. 

친구들이 맛있어했어요. 그걸 만든 스스로를 대견해 했고요.

그 현장으로 같이 가볼까요? 

 

 

 

 


KakaoTalk_20221129_152226681_09-tile.jpg

 

 

선생님의 재료 손질 이야기를 듣고, 

이제 제법 척척 알아서 손질까지 

모두 끝내는 친구들인데요.

이 날은 고구마피자와 함께 이전에 

꿈의 학교 수업에서 친구들에게 인기가 좋았던 음식 

한 가지를 더 하려고 합니다. 


 



KakaoTalk_20221028_192309667_05-tile.jpg

 

 

 

바로 양배추국물떡볶이예요. 

 지금도 손꼽으로 하면, 최최최~! 였다고 

흥분하며 말하는 음식이죠.

아이들이 만드는 방법을 기억할까 싶었는데,

 한 번 해먹었다고 척척,,

 막힘 없이 만들기 시작합니다. 

지난번엔 국물떡볶이여도 양념이 

떡에 밸 수 있도록 진득하게 기다리면서, 언제나 다 되나? 

계속 다 된거 아니냐고 묻곤 했는데, 

이제는 감으로 대충 알 것 같대요~ ㅋㅋㅋ

 

 

 

 


     

 

 page.jpg

 

 

 

드디어 고구마피자가 완성~! 

고구마의 전분이 서로 엉겨붙어 

도우의 역할을 하는 건데요.

팬에서 뒤집을 때, 

선생님의 후라이팬에서 고구마도우 뒤집는 묘기가

 아주 인기가 많습니다~ㅎㅎ

아이들의 감탄사가 우렁차게 들려요. 

그렇게 만든 고구마도우에 

토핑을 모두 모여 올리는데요. 

똑같은 재료인데, 모양이 정말 제각각입니다. 

아이들의 개성 만큼이나 모습이 달라요. 

 

KakaoTalk_20221129_152226681_01.jpg

 

어느것 하나 맛없어 보이는 것 없이

 맛깔스러운 색깔과 토핑의 배합이

 아이들의 배를 더욱 꼬르륵 소리나게 하나봐요. 

 

 

KakaoTalk_20221129_152226681_02.jpg

 

대체 국물떡볶이는 언제 완성이 되는거냐며

 기다리는 친구들로 확인하는 선생님들의 손길도 

바빠졌습니다. 

얼른 국물이 쫄아들기를 바라는 친구들, 눈빠져요~~ ㅎㅎㅎ 


 

 

 

KakaoTalk_20221129_152226681_04.jpg

 

 기다림의 미학이 끝나고 완성된 국물떡볶이, 

기다린만큼 맛있게 먹을 수 있게

 고루 한그릇씩 담아주었는데, 

친구들이 맛있게 먹은 사진은 

아뿔싸,,, 빠트렸네요^^;

너무  맛있었다는 후일담 전합니다. 

 

 

 

KakaoTalk_20221129_152226681.jpg

 

 

 사계절을 요리하는 꿈의 학교 수업 시간이

 3시간이지만, 간단한 이론과 재료 손질부터, 

먹고 나서 정리까지 하면, 

결코 남는 시간이 아니라 빠듯합니다.

 잘 먹고 후다닥 정리하고 돌아간 

친구들의 자리를 사진 한 장 찍어봤는데요.

이렇게 말끔하게 잘 정리까지 

끝낸 친구들, 아주 대견해요. 

말로는 고기가 없어서, 맛이 없어요~ 하면서도, 

요리 후 한 그릇씩, 아니 두세그릇 

뚝딱 해치우는 친구들 모습에

 선생님은 늘 웃음을 머금게 된답니다 ^^

 

 



 

 

댓글목록 0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